March 26, 2014

레이저치료시스템을 개발 및 공급하는 글로벌 의료기기 전문기업 사이노슈어(Cynosure, 대표 오희만, www.cynosure.co.kr)가 세계 최초의 피코세컨드 레이저 기계인 PicoSure(피코슈어)를 개발했다고 전했다.

피코슈어레이저는 Q-Switched(큐스위치)의 나노세컨드 타입의 레이저보다 100배 더 빠른 피코세컨드(Picosecond)를 구현한 알렉산드라이트(Alexandrite) 레이저로, 강하고 빠르게 피부내에 레이저 조사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기존 레이저보다 더 빠르게 레이저를 조사할 수 있기 때문에 다양한 병변에 대한 치료횟수 및 치료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기존 10회에 걸쳐 치료했던 것을 2~3회로 단축시킬 수 있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부작용 가능성 또한 줄여 벌써부터 2014년 기술혁신을 대표하는 기대작으로 예상된다. 레이저장비 업계에 따르면 피코세컨드 레이저의 가능성에 대한 관심은 이미 10년 전부터 이어져 왔다. 하지만, 실제 장비를 구현하기 위한 투자와 기술력을 뒷받침할 기업이 없어 개발이 이루어지지 못했다.

이에 사이노슈어에서는 지난 20년 동안 꾸준히 연구해 피코슈어를 개발하는 데에 성공했다. 미국 FDA의 승인을 거쳐 최근에는 국내에서도 식약처로부터 인허가를 받았다고 알려진다.

한편, 사이노슈어는 의료 레이저치료 시스템을 개발 및 공급하고 있는 의료기기 전문 글로벌 기업으로, 미국을 중심으로 캐나다, 멕시코, 프랑스, 독일, 스페인, 영국, 호주, 중국, 일본, 한국 등 10개 직영점과 전세계에 100개 이상의 대리점을 보유하고 있으며, 국내에는 사이노슈어코리아라는 법인을 두고 있다.

출처 : 에이빙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