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ch 26, 2014

사이노슈어의 레이저 기기 ‘피코슈어’, 국내 론칭 앞둬

피부 병변에 레이저를 조사해 의미있는 효과를 얻기 위해서는 레이저 조사 시간을 일컫는 펄스폭이 필요하다. 현재 ‘나노(nano)’ 단위를 이용하고 있는 펄스폭은 짧으면 짧을수록 더 좋다. 피부 자극을 최소화해 주위 조직의 손상을 줄이고, 더 빠르고 정확한 효과를 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최근 이 나노보다 더 짧은 ‘피코(pico)’를 이용한 기술이 등장해 화제를 모은다. 2014년 미국 사이노슈어사의 야심작 ‘피코슈어(PicoSure)’는 바로 이 피코 기술을 통해 다양한 병변을 치료하는 레이저로, FDA의 승인을 받고 현재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승인 후 국내 론칭을 준비하고 있다.

사실 피코의 개념은 이미 오래 전부터 레이저 업계의 화두였다. 하지만 투자나 기술이 뒷받침되지 못해 실제 장비 개발로 이어지지는 못했었다. 그런 가운데 의료 레이저치료 시스템을 개발 및 공급하는 글로벌 의료기기 전문기업 사이노슈어가 오랜 개발 끝에 ‘피코슈어’를 내놓음으로써 그간 나노세컨드 기술이 점령하던 레이저 시장에 획기적 변화를 예고하고 있다.

사이노슈어 관계자는 “알렉산드라이트 레이저인 피코슈어는 울트라숏펄스로 알려진 755nm을 이용한다”면서 “나노세컨드를 이용한 큐스위치 테크놀로지보다 100배 더 빠른 펄스폭을 지닌 까닭에 더 적은 에너지로 더 잘게 부수는 것이 가능하다. 이는 멜라닌이 림프관으로 배출되는 것을 수월하게 도와 주위 조직의 손상은 줄이면서, 원하는 효과는 단시간 내 얻을 수 있도록 돕는다”고 설명했다.

이에 피코슈어가 국내에 상륙하면 다양한 병변의 치료 횟수 또한 10회에 가능했던 것을 2~3회로 단축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한편 사이노슈어는 피부과 및 성형외과 등의 레이저치료시스템 개발로 유명한 기업이다. 국내에서는 사이노슈어코리아라는 법인을 두고 다양한 치료시스템을 선보이고 있다.

출처 : 헤럴드생생뉴스/onlinenews@heraldcorp.com